6개월미만 근로자에게도 해고예고수당 지급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ada6d49ecc40995e610460e4ff273735_1568713274_57.png
 

고객센터

법률소식 6개월미만 근로자에게도 해고예고수당 지급 등록일17-03-22 00:00 조회수1,082
근무기간이 6개월 미만인 근로자에게도 '해고예고수당'을 지급해야 한다는 대법원 첫 판결이 나왔다. 근무기간에 상관없이 모든 근로자가 해고예고수당 지급 대상이라는 취지다. 

 

이번 판결은 2015년 12월 헌법재판소가 "해고예고수당 지급대상을 6개월 이상 근무한 근로자로 제한한 근로기준법은 평등원칙에 위배된다"며 위헌 결정(2014헌바3)을 내린데 따른 것이다. 근로기준법은 근로자를 해고할 때 미리 알리도록 하고, 최소 30일 전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지 않고 해고하면 30일분의 월급에 해당하는 해고예고수당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학원 강사 김모(49)씨가 학원장 송모(51)씨를 상대로 낸 해고예고수당 청구소송의 재심(2016재다224)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승소 취지로 최근 사건을 서울동부지법 항소부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근무기간이 6개월이 되지 못한 자를 해고예고수당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 근로기준법은 위헌 결정으로 효력을 상실했으므로 원심은 더 이상 유지될 수 없다"고 밝혔다.

송씨가 운영하던 학원에서 영어강사로 일하던 김씨는 2009년 7월 입사한지 47일 만에 해고되자 학원을 상대로 해고예고수당 140만원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냈다. 

 

하지만 1,2심은 "김씨의 근무기간이 6개월이 되지 않아 해고예고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원고패소 판결했고, 대법원도 이를 그대로 확정했다. 

 

김씨는 패소 판결이 확정되자 헌법소원을 냈고, 헌재가 위헌 결정을 내리자 지난해 2월 재심을 청구했다.


그누보드5
한빛법무사 사업자 등록번호 : 119-12-19499 대표 : 고수만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18-1806호
Copyright © 한빛법무사. All rights reserved.